운동 입문 1년 만에 전국대회 제패
운동 입문 1년 만에 전국대회 제패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5.15 21:04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원빈(11·평택 에바다학교)
작년 봄부터 체중감량 위해 운동
일주일 4차례 2시간 넘게 훈련

역도 남초부 금메달 3개 결실

 

“운동을 시작한 지 1년 밖에 되지 않았는데 전국대회에서 금메달을 따 기뻐요. 앞으로도 열심히 운동해 좋은 선수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15일 전북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역도 남자 초등부 70㎏급 지적 OPEN에서 3개의 금메달을 획득하며 경기도선수단 중 첫 3관왕에 오른 최원빈(11·평택 에바다학교·사진)의 소감이다.

또래에 비해 과체중이었던 최원빈은 지난 해 봄 건강을 위해 역도를 시작해 일주일에서 4차례 2시간30분씩 꾸준히 훈련하며 기량을 쌓아왔다.

역도 시작 1년 만에 20㎏이상 기록을 향상시키며 급성장한 최원빈은 이번 대회 스쿼트에서 90㎏, 데드리프트에서 93㎏, 파워리프트 종합에서 183㎏을 성공시켜 3관왕에 등극했다. 2위와는 무려 14㎏이나 차이나는 기록이다.

아직 어린 나이여서 역기의 중량을 급격하게 늘리기 보다는 하체 강화훈련과 올바른 자세를 갖추는 훈련, 부상 방지에 중점을 뒀던 최원빈은 특히 스쿼트에서 2위와의 격차를 벌려 훈련 효과를 톡톡히 봤다.

최원빈을 지도하고 있는 이민기 에바다학교 역도감독은 “원빈이가 운동을 시작한 지 1년 밖에 되지 않았는데 하루가 다르게 기량이 늘고 있다”며 “부상을 조심하고 꾸준히 훈련한다면 성인무대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선수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