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道 제작 학습교재로 ‘한국어 배운다’
9월부터 道 제작 학습교재로 ‘한국어 배운다’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5.15 21:29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3년동안 2억2천만원 투입
총 24권, 초·중등 수준별 제작
현지 스마트교실서 활용 예정
경기도가 제작한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 학습교재가 오는 9월부터 현지 교육현장에서 사용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달 25일 몽골 초·중·고 한국어교사헙회가 요청한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1~6권)’ PDF(문서) 이용 허가를 수락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교재는 도가 몽골 내 한글 보급 확산을 위해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국어 스마트교실 구축 및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했다.

개발은 2016년부터 최근까지 3년여가 걸렸으며 모두 2억2천만원이 투입됐다.

한국과 몽골의 최고 교수진과 교사들이 참여해 몽골 교육부 지침에 근거한 심도 있는 연구와 논의를 거쳐 완성됐으며 몽골 현지의 교육제도와 문화적 여건을 반영한 수준 높은 ‘몽골 최초 한국어교재’로 평가받고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초급, 중급, 고급 등 수준별로 제작됐으며 기본교재, 교사용 지도서 등 총 24권으로 구성됐다.

교재는 다음 학기(9월)부터 몽골 내에 구축된 스마트교실 23개 학교(25개 교실)의 한국어수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도는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1~6권)’가 스마트교실에 활용될 경우 부족한 종이교과서 수요를 대체하고 한국어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몽골에서는 한국어 학습 열기가 뜨겁고 학습자 수도 증가하고 있으나 현지 요구에 맞는 초·중등학생을 위한 교재는 부족한 형편이다.

그동안 몽골 내 초·중등학교에서는 성인들을 위해 제작된 교재로 한국어 수업을 해왔다.

도는 2014년부터 몽골에 한국어 스마트교실 구축사업을 추진, 2015년 1천900여명이던 한국어 스마트교실 학습 인원은 2016년 2천700여명, 2017년 4천여명, 지난해 5천여명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한국어가 몽골에서 더욱 폭넓게 보급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