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시민들 힘 모아 특례시 지정 추진한다
성남 시민들 힘 모아 특례시 지정 추진한다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05.16 21:31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요 140만명 특례시 해당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
국회에 청원문·서명부 전달 계획
성남시가 16일 오후 시청 온누리에서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성남시 제공
성남시가 16일 오후 시청 온누리에서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성남시 제공

 

성남시가 인구는 96만명이지만 행정수요가 140만명을 넘는다며 정부와 정치권에 특례시 지정을 요구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힘을 싣기로 해 탄력이 붙게 됐다.

성남시는 16일 오후 2시 시청 온누리에서 ‘성남시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추진위는 장동석 성남시주민자치협의회장, 원복덕 성남시여성단체협의회장, 이영균 가천대 법과대학장, 박용후 성남상공회의소 회장, 곽덕훈 아이스크림미디어 부회장 등이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지역 정계, 학계, 경제계, 시민단체 138명이 참여했다.

추진위는 앞으로 범시민 서명운동과 법제화 청원 운동을 벌이게 되며 다음 달 중에 행정안전부와 국회를 방문해 청원문과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3월 26일 ‘인구 100만명 이상’을 특례시 지정기준으로 정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 국회에 제출했다.

정부의 기준에 따르면 수원, 고양, 용인, 창원 등 4개 도시가 특례시 대상이며 성남시는 인구 100만명에 4만명 모자라는 96만명이라 제외됐다.

성남시는 이에 대해 “수원 등 4개 특례시 대상 도시보다 성남시의 법정 민원 수와 예산 규모가 앞서고 자체 분석에서 행정수요는 140만명에 달했다”며 “특례시 기준에 인구 100만명 외에 행정수요 100만명도 넣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례시로 지정되면 기초지자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지자체 수준의 행정·재정적 자치권을 갖게 된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