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함께 버스파업 문제 해법 찾자”
“시민과 함께 버스파업 문제 해법 찾자”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5.19 19:59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시민대토론회’ 개최 제안
“집단지성의 힘으로 해결”
염태영 수원시장이 최근 전국에서 발생한 버스파업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토론회를 제안했다.

염 시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들은 버스 대란 문제를 누가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무척 걱정하고 계실 것”이라며 “버스파업 대란 예고를 정부와 경기도가 긴급 대처해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근본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 시의 주인인 시민들과 함께 답을 찾겠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염 시장은 또 “정부가 추진하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감회·감차, 요금 인상에 따른 시민 불만, 버스 운수 종사자 부족에 따른 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 복잡한 문제에 대한 해법을 집단지성의 힘으로 찾아보면 좋겠다”면서 “정부와 경기도, 수원시, 버스회사 및 노동조합, 시민들을 한자리에 초대해 지혜를 모아보는 기회를 곧 갖겠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버스뿐 아니라 대중교통 문제를 우리 스스로가 풀어갈 때 진정한 자치분권의 길이 열린다”면서 “시가 늘 하던 방식으로 시민과 함께 대안을 만드는 일에 앞장서 실마리를 찾아보겠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해 3월 근로시간 제한을 두지않는 특례업종에서 ‘노선버스’를 제외했다. 이에따라 7월부터 버스업계에 주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 도내 2천185개 노선 중 수익성이 없는 49개 노선이 폐지되고 300여 노선은 단축될 전망이다.

운송종사자들은 초과근무 축소로 인한 임금 보전 등을 요구하며 9일 파업을 결의한 바 있다.

염 시장은 지난달 열린 제4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서 “도내 지자체장들이 함께 버스운전기사의 주 52시간 근무에 따라 발생할 문제를 논의하는 대책 기구를 만들자”고 제안했으며, 지난 3일 염 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6개 버스업체 노·사 대표, 노동 관련 단체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버스업종 노사 상생 간담회’를 열고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