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샐 틈 없는 감시… 안양지역 홍역 ‘끝’
물 샐 틈 없는 감시… 안양지역 홍역 ‘끝’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5.20 21:31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0시’ 감시체계 종료
6주간 추가환자 발생하지 않아
경기도는 지난 8일 안양시 A의료기관에서 홍역확진 환자가 발생한 후 6주간 추가환자가 나오지 않아 ‘안양지역 홍역유행 감시체계’를 20일 0시를 기해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1일 이 병원에서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본격화됐던 안양지역 홍역 유행은 26명의 환자 발생을 끝으로 최종 마무리됐다.

앞서 도는 확진환자 발생 후 질병관리본부, 도 보건환경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대책회의를 열어 ‘접촉자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또 민·관합동비상대응체계를 통해 의료기관 종사자, 의료기관 입·퇴원환자, 홍역 확진환자와 접촉한 5천912명에 대해 접촉자 관리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홍역환자와 접촉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전화상담 및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홍역 의심 증세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별도의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감염 의심자들이 외부 접촉없이 진료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도는 필리핀, 베트남 등 해외로부터 홍역이 유입되는 등 홍역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경계를 늦추지 않을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면역력이 없는 도민은 반드시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며 “발열, 기침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관할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를 받고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