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프로젝트… 생명 구하는 헌혈, 안 할 이유가 없죠”
“20년 프로젝트… 생명 구하는 헌혈, 안 할 이유가 없죠”
  • 안재권 기자
  • 승인 2019.06.04 19:32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목! 포천 이동면 송영호씨

‘더 가치있는 삶 살고 싶다’ 생각
2009년 ‘20년 300회’ 목표 세워

10년 동안 165회 생명 나눔 실천
2주마다 성분헌혈… 93.2ℓ 나눠

규칙적인 운동·유기농 먹거리…
‘건강한 피’ 나누기 위한 의지

SNS 통해 헌혈 올바른 정보 알려
자타 공인 ‘자발적 헌혈 홍보대사’

 

인구감소 및 고령화로 우리나라 헌혈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그러나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 10년 동안 165회에 걸쳐 헌혈을 실시하며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인물이 있다. 바로 포천시 이동면에 거주하는 송영호(사진)씨다.

송영호씨의 아침은 규칙적인 운동으로 시작된다. 식사도 직접 재배한 유기농 먹거리다. 이는 ‘건강한 피’를 나누기 위한 송영호씨의 의지다.

송영호씨는 “고등학교 때 첫 헌혈을 했는데 그때는 헌혈의 가치에 대해 잘 몰랐다. 사회에 나와 인정받고 초고속 승진을 했지만 ‘더 가치있는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그는 지난 2009년 ‘헌혈 20년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헌혈 가능 상한 연령인 만 69세가 될 때까지 20년간 본격적으로 ‘계획 헌혈’을 하는 것이다.

현재 그는 2주에 한 번씩 성분헌혈을 하고 있다. 전혈헌혈은 10~15분이면 충분하지만 2개월에 한 번씩만 가능하다. 하지만 성분헌혈은 한 번에 40분, 길게는 1시간 반까지 소요되는 단점이 있으나 한 달에 두 번 헌혈할 수 있어 더 많은 이들에게 생명을 나눌 수 있다.

단, 총 단백 수치, 혈소판 수치 등 혈액 상태에 따라 성분헌혈이 불가능할 수도 있어 송씨는 건강한 피를 유지하기 위해 항상 노력한다.

그동안 송영호씨가 해온 헌혈 양은 93.2ℓ. 60㎏인 성인의 경우 약 5ℓ의 혈액을 체내에 보유한다고 볼 때 이는 성인 약 19명분이다.

오랜 시간 헌혈을 해 올 수 있던 비결에 대해 그는 “살아있는 동안 혈액은 생산과 소멸을 반복한다”면서 “어차피 몸 한 바퀴 돌면 없어지는 피, 헌혈로 생명을 구할 수 있는데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송씨가 한 번 헌혈을 하려면 포천 자택에서 의정부에 있는 헌혈의 집까지 왕복 4시간이 걸린다. 헌혈을 마치고 돌아오면 거의 하루가 소요되지만 전혀 개의치 않는다. 헌혈의 가치를 알기 때문이다.

또 그는 헌혈의 가치를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SNS를 통해 홍보를 하고 있다. 그의 트위터 팔로워는 2만5천여 명. 페이스북 친구는 최고치인 5천 명을 채운 지 오래다. 이들에게 헌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한다. 자타 공인 ‘자발적 민간 헌혈 홍보대사’다.

그동안 받은 헌혈증 역시 필요한 백혈병 어린이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 결과, 그의 도움으로 생명을 구한 어린이들만 5~6명이다.

‘헌혈 20년 프로젝트’의 목표는 헌혈 300회 달성이다. 이미 반 이상 달성했다.

그는 “300회는 그저 목표를 위한 숫자일 뿐, 그리 중요한 건 아니다. 처음이든 몇 번째든 현재 헌혈을 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담담히 말했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