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신상품 출시 좁은 문… 5년간 수익 따져 흑자 나야 승인
카드 신상품 출시 좁은 문… 5년간 수익 따져 흑자 나야 승인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6.11 20:49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수익성분석 합리화 제시
비용에 일회성 마케팅費도 포함
앞으로 신용카드사에서 신상품을 출시할 때 5년간 수익성 분석 결과가 흑자인 상품만 당국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카드상품의 수익성을 따질 때도 카드론 이익과 일회성 마케팅 비용을 포함해야 한다.

11이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카드사 재무팀장을 불러 상품수익성 분석 합리화 태크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이번 수익성 분석 합리화 방안에는 이익 부분에서 카드론 이익을, 비용 쪽에서는 일회성 마케팅 비용과 간접비를 포함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카드사가 새로운 카드상품을 선보일 때 해당 상품의 수익성을 자체 분석해 이 상품이 흑자 상품임을 입증하고 이를 금융당국에 제출해야 한다.

당국은 상품약관을 심사하면서 수익성 분석도 적절한지 판단해 상품 출시를 승인한다. 비용 부문에서 간접비는 회사에 따라 일정부분 비용 산출에 반영됐는데 이번에는 포함을 원칙으로 했고, 일회성 마케팅 비용은 순수하게 새롭게 들어간 사항이다.

당국은 수익성 분석을 5년 시계로 하되, 분석 결과 일정 수준 이상의 마진이 나도록 했다. 또 사전 예측과 사후 결과 간 차이가 크게 나지 않게 카드사에 내부통제 절차와 기준을 마련하게 했다. 예측과 결과의 차이가 카드사의 귀책 사유로 크게 날 경우 조처를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아울러 상품에 탑재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들어간 비용이 가맹점 수수료 수익보다 낮도록 철저하게 통제할 방침이다. 상품과 관련된 직접적인 비용(서비스 비용)이 카드사가 얻는 기본 수익보다 적도록 해 원칙적으로 흑자가 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금융당국은 이달 중 업계 의견을 취합해 이달 말 구체적인 기준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