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수원점 매입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
갤러리아百수원점 매입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6.12 20:48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디앤씨 “후속 일정 속도”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 매입 우선협상자로 서울디앤씨가 선정됐다.

서울디앤씨 컨소시엄은 12일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 매입과 관련해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울디앤씨는 1997년 설립됐으며, 도시재생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해 왔다.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은 올해 말까지 영업을 종료하고 2020년 상반기 이전할 예정이다.

사업장은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125-1번지 외 3필지로, 총 대지 7858.2㎡, 연면적 6만2천473㎡, 기준층 전용 2천952㎡ 규모다. 분당선 수원시청역 2개 출구와 바로 접해 있는데다 수원시청과 인접해 있고 수원종합버스터미널과 3㎞, KTX 수원역과는 4㎞ 거리로 교통 또한 편리하다. 때문에 행정·업무·상업·주거 등 복합권역으로 다양한 생활 인프라 여건을 갖춘 뛰어난 입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디앤씨 관계자는 “사업장의 우선 협상대상자가 되기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해 좋은 성과를 이뤘다”면서 “수원 갤러리아 백화점의 우선협상자로 선정 이후 후속 일정을 빠르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디앤씨는 2016년에 착공한 부천시 소사본동 한신더휴메트로를 건설 중이며, 올해 인천 부평구 갈산동 이마트 부지를 개발해 ‘트라이앵글171’, ‘부평 지웰 에스테이트’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