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도심 곳곳 미세먼지 정보 전달 힘쓴다
道, 도심 곳곳 미세먼지 정보 전달 힘쓴다
  • 경기신문
  • 승인 2019.06.12 21:2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신호등 107대
대기오염전광판 31대
올 연말까지 설치 계획
경기도는 올 연말까지 도민들의 이동이 많은 도내 도심지역 곳곳에 미세먼지 신호등 107대와 대기오염전광판 31대를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도민에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미세먼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조치라고 도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도는 1차 추경예산을 통해 2억원이던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사업비를 10억7천만원으로, 20억원이던 대기오염 안내전광판 설치사업 예산을 56억4천만원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신호등은 당초 20대에서 107대로, 대기오염 안내전광판도 12대에서 31대로 설치 규모를 늘렸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설치지점과 가장 가까운 도시 대기측정소에서 측정한 대기측정결과와 미세먼지 농도를 초록, 노랑, 빨간색으로 표기해 알기 쉽게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대로변, 관공서 등 교통량이 집중되거나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 주변에 설치되는 대기오염 안내전광판은 오염물질 농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발령 상황, 미세먼지 대응요령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한현희 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도민들의 건강을 지키고자 사업을 확대했다”며 “도민들이 미세먼지 정보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알고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빨리 신호등과 전광판이 설치되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