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아이 낳으면 10만상당 출생용품 선물
안양시, 아이 낳으면 10만상당 출생용품 선물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6.12 21:33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안양에서 아기를 낳으면 지난해 보다 풍성해진 10만 원 상당의 출생용품을 선물로 받는다.

안양시는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 시책 일환으로 다음달부터 ‘아이좋아 행복꾸러미 지원 사업’을 확대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선물은 아기가 태어난 가정이 거주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출생신고 하는 과정에서 10만 원 상당의 출생용품을 선택해, 해당 업체로부터 전달받는 방식이다.

대상은 7월 1일 이후 자녀를 출산한 안양시민이며 면기저귀, 딸랑이세트(장난감), 오가닉 내의, 아기의자, 체온계, 아기띠, 휴대용 유모차 등 30여개 중 원하는 용품을 10만원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2∼3만 원 선에서 출산용품이 지원됐지만 올해부터 출산지원금을 대폭 올리고 선택의 폭도 넓힘으로써 출생가정에 실질적인 혜택이 가도록 했다.

출생신고를 한 가정은 선택한 물품을 업체로부터 2주 안에 받아 볼 수 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