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결승 잘했다” 인천축구경기장서 응원 후끈
“U-20 월드컵 결승 잘했다” 인천축구경기장서 응원 후끈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06.16 19:16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가 열린 16일 시민응원전이 펼쳐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은 뜨거운 시민들의 응원 열기로 끓어올랐다

경기 시작 직후 경기장 관중석은 총 2만300석 중 절반가량이 시민들로 채워졌다.

시민들은 붉은악마 머리띠를 하거나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착용하고 붉은악마 인천지회 회원들의 북소리에 맞춰 응원을 시작했다.

특히 인천 출신 미드필더인 이강인(18·발렌시아)이 소개되자 시민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일제히 환호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시민들은 박자에 맞춰 손뼉을 치며 ‘대한민국’ 구호를 외치고, 응원가 ‘오 필승 코리아’를 부르며 목이 터지도록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우크라이나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이강인이 득점으로 연결하자 시민들은 펄쩍 뛰어오르며 열광했다.

전반전 33분 우크라이나가 득점했을 때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내 “괜찮아”를 외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우크라이나가 후반전에 2점을 잇달아 추가 득점하면서 승기가 기울었지만, 시민들은 경기를 끝까지 지켜보며 응원을 이어 나갔다.

한편,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이날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르며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 우승에 도전했지만 3-1로 패배하면서 다음을 기약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