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민주주의 길 찾아 떠나다… ‘인천민주로드’ 첫 시행
인천 민주주의 길 찾아 떠나다… ‘인천민주로드’ 첫 시행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06.17 20:2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민주체험교실 스타트
5번 역사탐방 후 답사 지도 제작
인천시교육청은 15일부터 인천민주화운동센터와 함께 인천 민주주의의 길을 찾아 떠나는 청소년 민주체험교실 ‘인천민주로드’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인천민주로드’는 우리 주변의 민주주의를 기억하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민주시민교육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계획서 심사를 통해 12개 학교 41명으로 구성된 답사팀은 총 5번의 민주주의 역사탐방과 2번의 프로젝트 수업을 받고 자신만의 ‘인천민주주의 답사 지도’를 만들 예정이다.

지난 15일에는 첫 시작으로 중구와 동구지역의 민주주의 역사를 찾아 떠나는 체험학습이 진행됐다.

여기에는 제물포구락부 이희환 관장이 창영초-싸리재거리-답동성당-인천감리서터-인천축항-동일방직 노동조합 등으로 이어지는 첫 민주로드의 길잡이 선생님으로 동행했다.

이 행사에 참여한 청량중 이정윤(1년) 학생은 “민주주의 역사가 우리 주변에 있었지만 한 번도 알지 못하고 가보지 못했던 곳을 볼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으며, 나중에 천천히 다시 한 번 걸어보고 싶은 길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앞으로 답사팀은 5.3민주항쟁의 중심이었던 주안권과 소녀상과 노동자상이 있는 부평권, 서대문형무소를 비롯한 민주인권기념관이 있는 서울권, 마석 민주열사묘역 및 이천민주공원이 있는 경기권을 답사할 계획이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