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산하기관 수탁사업 미집행률↑대책 필요
道 산하기관 수탁사업 미집행률↑대책 필요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6.18 20:39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집행 잔액 1501억원 달해
26개 기관 최근 4년간 증가추세

도의회 “집행실적 낮은 기관들
사업비 관리 실태 감사 등 필요”
경기도 산하 26개 공공기관이 정부와 도, 시·군으로부터 수탁한 사업비의 20% 이상을 집행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수탁사업 이행실적 등 실태조사를 벌여 집행잔액을 최소화할 방안을 마련 해야한다는 지적이다.

18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도 산하 26개 공공기관이 지난해 도와 시·군으로부터 수탁받은 사업비 규모는 6천523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미집행 잔액은 1천501억원으로 전체의 23%에 달했다.

또 최근 4년간 도 산하 공공기관의 수탁사업 미집행 잔액 및 비율이 매년 증가추세다.

연도별로는 2015년 709억원(전체의 17.7%), 2016년 792억원(20.3%), 2017년 1천320억원(25.6%), 지난해 1천501억원(23%) 등이다.

지난해의 경우 경기도시공사, 경기관광공사, 경기연구원 등 14개 기관이 수탁받은 국비사업은 모두 1천347억원 규모다.

그러나 전체의 13.8%인 187억원을 집행하지 못했다.

또 같은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식품연구원, 경기의료원 등 13개 기관은 도내 시·군으로부터 515억원의 수탁사업비를 받아 132억원의 집행잔액을 발생시켰다.

시·군 수탁사업비 전체 규모의 25.5%다.

도비 수탁사업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도 산하 공공기관 가운데 18곳이 2015년부터 매년 도비 수탁사업을 진행다.

도비 수탁사업비 규모는 ▲2015년 2천877억원 ▲2016년 2천699억원 ▲2017년 3천615억원 ▲지난해 4천366억원으로 매년 늘었다.

하지만 미집행잔액도 ▲2015년 460억원(16.0%) ▲2016년 478억원(17.7%) ▲2017년 985억원(27.2%) ▲지난해 1천148억원(26.3%) 등으로 함께 증가했다.

경과원(616억원), 경기도시공사(213억원), 경기관광공사(170억원), 경기콘텐츠진흥원(32억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27억원), 경기문화재단(20억원), 경기대진테크노파크(19억원), 경기연구원(17억원), 차세대융기원(10억원) 등 9곳은 지난해에만 10억원 이상의 도비 수탁사업 집행잔액을 발생시켰다.

도의회 관계자는 “반복적으로 집행실적이 미약한 기관들에 대해서는 각 기관별 세부 수탁사업비 이행실적을 감안해 기관전체의 사업비 관리 실태에 대한 감사 등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