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농정위, 집행부 농정분야 인사난맥상 비판
경기도의회 농정위, 집행부 농정분야 인사난맥상 비판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7.11 19:3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가 경기도의 농정분야 인사난맥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는 11일 상임위 비공개회의에서 경기도의 잦은 농정해양국장 교체와 전문성 없는 인사를 지적했다.

이와함께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신임 원장 후보자의 도덕성 논란에 대해서도 이 지사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이날 농정위 의원들은 “지난 1일 발표된 실국장 인사에 대해 농정분야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전무한 인사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선 7기 1년간 농정해양국장은 네번째 교체됐다. 그 중 농정분야 전문가는 없었다”며 “농정·해양·축산?산림 모두 다년간의 겸험과 지식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비전문자인 행정직 출신 국장이 평균 3개월씩 근무했다”며 이번 인사가 농업직 소수직열을 무시한 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논란이 일고있는 진흥원장 후보자와 관련 “진흥원장은 도내 농업인이 생산한 농식품의 판매·홍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및 학교급식 사업, 도시농업 활성화, 공원·녹지·산림 조성 및 관리 등 경기농정의 핵심사업을 수행하는 막중한 자리다”라며 불거진 의혹에 대해 검증절차를 거쳐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정위 의원들은 “이 같은 도의 인사 난맥상 경기농정 차질과 농업인의 시름으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된다. 이제라도 이재명 지사가 경기농정 발전과 공직사회 사기를 고려한 균형있는 인사정책을 펼쳐달라”고 촉구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