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원, 화합과 실천으로 배우는 4H야외교육
농기원, 화합과 실천으로 배우는 4H야외교육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7.17 20:17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이 17~18일 이틀간 안산에 있는 경기도청소년수련원에서 4-H회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합과 실천으로 배우는 4-H야외교육’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지성·덕성·근로·건강의 머리 글자를 딴 ‘4-H’(head·heart·hand·health)의 발상지인 경기도에서 선·후배 4-H인의 화합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 4-H연합회는 1947년 농촌부흥운동을 시작으로 현재 1만400여명의 학생 및 청년회원이 시·군에서 활동하고 있다.

일정은 ▲사회생활 예절교육 ▲미래농업인재 소개 토크쇼 ▲농업정책노론회 ▲4-H운동 72주년 기념 점등식 ▲선후배가 함께 하는 어울림한마당 ▲미래인재육성 현장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기념식은 시대의 변화에 발맞춘 새로운 4-H를 지향하고 젊은 바람이 농촌에 불기를 희망하는 염원을 기원하는 의미로, LED점등식 및 드론비행 퍼포먼스, 선·후배가 함께하는 스마트농업 연극 등으로 진행한다.

또 4-H운동이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도록 이끌어 준 원로 4-H선배님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은 감사편지낭독을 통해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후배들의 어버이와 같은 선배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잔잔한 감동을 주는 행사도 진행된다.

김석철 농업기술원장은 “청년 4-H회원들이 미래 농업농촌의 희망”이라며 “회원들간 화합과 실천을 통해 시대의 흐름에 맞춘 새로운 4-H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