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책마을, 평생학습 기능 강화 ‘수리산상상마을’로 힘찬 출발
군포책마을, 평생학습 기능 강화 ‘수리산상상마을’로 힘찬 출발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07.28 19:48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중심 평생학습공간 탈피
‘어린이 창의예술센터’ 설치
온가족 즐기는 콘텐츠 공간화
청년들의 문화예술창작촌 운영
교육프로그램 공동 개발 추진

 

군포문화재단은 지난 25일 기존 군포책마을을 ‘수리산상상마을’로 변경해 새롭게 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군포시는 유아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전 세대에 걸친 평생학습 지원을 통해 다양한 꿈이 펼쳐지는 공간으로 기능을 확대하고자 명칭변경을 추진해왔으며, 지난 9일 조례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수리산상상마을’로 명칭이 공식 변경됐다.

이에 군포문화재단은 기존의 성인 중심의 평생학습 공간에서 어린이와 성인이 모두 어우러질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을 확대하고자 새로운 사업을 구상해, 수리산상상마을에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발굴하고 발현할 수 있는 ‘어린이 창의예술센터’를 설치한다.

‘어린이 창의예술센터’에는 다양한 재료를 경험해 예술적 감수성을 키우는 ‘상상둥지’, 예술가의 실험적 시도를 경험하는 ‘상상실험실’,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 공간 ‘상상숲’, 놀이가 있는 공방 ‘상상 작업실’이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어린이 창의예술센터 설치 준비 과정에 참여한 시민대화모임의 부모와 어린이들이 적극적으로 운영에 참여함으로써 시민과 함께 만들어 발전해 나갈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이어 문화예술창작촌은 ‘청년 문화랩’으로 운영되며, 청년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에 문화일감형 협업체계를 만들어 가는 역할을 담당함과 동시에 어린이창의예술센터의 교육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는 파트너의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기존의 평생학습관은 새로운 시대에 맞는 평생직업인으로서의 재교육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하며, 마을인으로서의 정체성과 가치를 공유하고 삶의 단계별 과제를 풀 수 있는 학습공동체 지원사업을 운영한다.

 

재단은 군포를 대표하는 수리산이 시설 명칭에 포함된 것처럼 우리 동네 기록 활동가들과 함께 지역문화아카이빙 사업을 전개하고 군포만의 고유콘텐츠를 발굴 및 저장하며 지역의 이야기를 담아낸다는 방침이다.

재단 관계자는 “어린이와 유아가 재능을 발현해 나갈 수 있는 전문화되고 특화된 환경, 자존감과 창의성을 함양할 수 있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수리산상상마을이 촘촘한 평생학습 생태계를 만들어 새로운 평생학습도시 군포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리산상상마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sangsangvill.or.kr)를 참고하거나 전화(031-390-3080)로 문의하면 된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