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행락철 교통안전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장흥관광지 일원 캠페인
양주시 행락철 교통안전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장흥관광지 일원 캠페인
  • 이호민 기자
  • 승인 2019.08.06 20:12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6일 장흥관광지 일원에서 4대 불법 주·정차 대상행위를 근절하고 안전의식을 개선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시 차량관리과 및 시설관리공단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본격적인 여름 행락철을 맞아 교통안전을 확보하고 고질적인 안전무시 4대 관행을 뿌리 뽑음으로써 시민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추진됐다.

안전을 무시하는 4대 관행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장 10m 이내 ▲횡단보도 주차 등으로 이는 교통 사고 유발 가능성이 큰 행위들이다.

더욱이 8월 1일부터는 소화전 인근 5m 이내 불법 주·정차 과태료가 승용차의 경우 기존 4만원에서 8만원으로 2배 상향되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합동 캠페인을 통해 장흥관광지의 원활한 교통 흐름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의식 함양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양주=이호민기자 kkk406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