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백색국가 시행령 공포… 민주 “극일” vs 한국 “외교”
日 백색국가 시행령 공포… 민주 “극일” vs 한국 “외교”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07 20:0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엇갈린 반응
민주 “경제·안보강국 건설… 국민과 함께 극복하겠다”
한국 “외교적 타결 시급… 정부 실효성 있는 대책 필요”
바른미래 “日 수출 규제 구체화 기업 피해 최소화 전력”
민주평화 “대도약 기회”… 정의 “아베 오판 시인하라”
여야는 7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시행령을 공포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에는 결코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라며 ‘극일’을 강조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우려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우리 국민은 강하다.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극복하겠다”며 “일본이 다시는 감히 이런 행동을 꿈꿀 수 없도록 안보강국·경제강국, 함께 하는 시민이 되도록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함께 시행령 및 시행 세칙을 면밀히 검토, 우리 기업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국내 산업기반을 확충해 대일 의존적 산업체계에서 벗어나는 등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우리 경제를 위한 숙제를 풀어야 할 시간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며 “시행령이 완전히 발표되기 전에 외교적 타결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경협과 같은 허황한 망상이 아니라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데 정부의 모든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배제가 구체화하면서 우리 기업들의 피해가 눈앞으로 다가왔다”며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정부는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파국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은 일본에 있지만 상황이 이 지경이 되도록 방치하다 이제와서 ‘의병을 모집’하는 안이하고 무책임한 정부도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이번 위기를 대한민국 대도약의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가 출구 없는 폭주상태로 치닫고 있다. 아베 총리는 스스로 오판을 시인한다면 대한민국 국민이 수긍해줄 아량이 아직은 남아있다는 사실을 서둘러 깨닫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