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가 가져다준 변화… 소리로 표현
고속도로가 가져다준 변화… 소리로 표현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08.13 19:54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경기상상캠퍼스서 공연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는 오는 17일 공간1986 멀티벙커에서 사운드스케이프 융·복합 공연 ‘고속화도로 로망스’를 개최한다.

‘고속화도로 로망스’는 경기상상캠퍼스의 청년공연단체 융·복합 공연 지원 프로젝트로, 지난 5월 대관 공연단체 공모를 통해 선정된 노드트리(대표 정강현)가 기획했다.

공연은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도시가 파편처럼 튀어 나가 확장되는 모습과 경로를 이동하며 만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록해, 채집된 소리들은 전자음악과 퍼커션을 통해 효과음으로 표현되면서 여기에 배우의 내레이션이 결합돼 몰입감을 높일 것이다.

공연이 열리는 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 멀티벙커에는 건축자재(PVC파이프)와 플라스틱 팔레트, 버려진 스피커를 해체한 유닛, LED전구, 재활용장에서 수집한 유리, 인공미끼 등이 설치된다.

또한 내레이션, 퍼커션, 전자음악은 각각 다른 세대와 공간을 표현하는 6개의 소리풍경으로 전개된다.

특히 공연의 주제와 관련된 고속도로를 형상화한 설치물은 관객석이 돼 색다른 느낌을 갖게 할 것이다.

정강현 노드트리 대표는 “이번 공연을 통해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사람들에게 일어난 변화와 환경의 변화를 인식하고, 세대 간의 소통을 추구하는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 외에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키네틱 사전 워크숍이 진행되며, 워크숍과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경기상상캠퍼스 홈페이지(www.sscampus.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