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38.2도… 경기도·인천 폭염경보 “어린이·노약자 주의”
안성 38.2도… 경기도·인천 폭염경보 “어린이·노약자 주의”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8.13 20:17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폭염이 이어지고 있어 시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수도권기상청은 13일 오전 10시 수원, 용인, 고양 등 도내 23개 시·군에 폭염경보를 내린데 이어 11시에 광명, 과천, 안산, 시흥, 안양, 평택, 군포, 화성 등 8개 시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했다.

이날 안성이 38.2도, 가평 37.4도를 기록하는 등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기상청은 14일에도 김포, 연천, 파주 등 경기 북부 일부 시·군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폭염경보 수준으로 기온이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도 13일 발령했던 폭염주의보를 14일에는 폭염경보로 격상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보다 내일 기온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어린이와 노약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