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관중 동원이 부러운 야구
축구 관중 동원이 부러운 야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8.13 20:44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작년 동기 비해 8% 줄어
NC만 새구장 효과로 59% 늘어
올해도 2년 연속 감소세 이어져
올 시즌 프로야구 관중이 4년 만에 700만명 대로 추락할 전망이다.

13일 KBO에 따르면 지난 12일까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전체 일정 중 75%인 542경기가 치러진 가운데 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569만6천91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617만7천475명보다 8% 감소한 수치다.

KBO 사무국은 현재 추세라면 올 시즌 관중이 지난해(807만3천742명)보다 50만∼60만명가량 줄어든 750만∼760만명대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이 목표로 내세웠던 878만명보다는 100만명 이상 미달할 것으로 보인다.

구단별로는 올 시즌 새 구장인 창원 NC파크를 건립한 NC 다이노스만 59% 증가했을 뿐 리그 6위에 올라 있는 KT 위즈가 지난 해보다 13% 감소했고 선두 SK 와이번스도 관중이 4% 줄어드는 등 나머지 9개 구단의 관중이 일제히 감소했다.

NC의 ‘새 구장 효과’가 없었다면 KBO리그 전체 관중 감소 폭은 더욱 컸을 것이다.

KBO리그는 2000년대 중반부터 10여년간 가파르게 성장했다.

2006년 시즌 관중이 300만명을 겨우 넘었던 프로야구는 2007년 400만명, 2008년 500만명을 차례로 돌파했고 2011년 600만명, 2012년 700만명대로 올라섰다.

2013년과 2014년에는 다시 600만명대로 주춤했으나 2015년 700만명대로 복귀한 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800만명 관중시대를 열었다.

그러나 지난해 관중 상승세가 5년 만에 꺾이면서 4%가량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2년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시즌 초반부터 5강 5약으로 나뉘는 등 10개 구단의 전력 불균형으로 팬들의 관심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방 인기구단인 롯데, KIA, 한화의 부진이 큰 영향을 미쳤다”라며 “중장기 발전 계획을 새로 세우겠다”라고 말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