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 체육회 운영비 집행 더 투명해질 듯
시·도 체육회 운영비 집행 더 투명해질 듯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3 20:44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부패영향평가 개선 권고
보조금 용도외 사용금지 등 반영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으로 운영되는 시·도 체육회의 운영비 집행이 보다 투명해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자체의 체육단체 지원 및 관리 투명성 제고 부패영향평가 개선권고안’을 마련해 문화체육관광부, 전국 지자체, 대한체육회, 시·도 체육회 등에 권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자체는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시·도 체육회 등 체육단체에 매년 지방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지자체가 시·도 체육회에 지원한 보조금은 전문·생활체육 분야 약 3천700억원, 장애인 체육 분야 약 750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현재는 보조금 지원범위나 기준, 규모 등에 대한 구체적 근거 규정 없이 관례에 따라 지원이 이뤄져 재정 누수 발생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보조금으로 개인물품을 사거나 출장 여비를 부당하게 집행하는 등의 사례가 확인됐다.

또 보조금으로 지급하는 시·도 체육회 상근직원의 기본 급여는 지방공무원에 준용해 지급하면서 초과근무수당은 근로기준법을 적용해 공무원의 2배 이상 지급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에 권익위는 지자체가 시·도 체육회 등 체육단체에 지원하는 인건비 등 운영비의 구체적인 지급 범위와 지급금액, 부당집행 방지를 위한 관리·감독에 필요한 사항을 체육진흥 조례 등을 제·개정해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관련 조례에 체육진흥 보조금의 용도 외 사용 금지, 보조금 전용카드 사용 의무화 규정을 명문화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시·도 체육회 운영에 대한 지자체의 지도·감독과 부당행위에 대한 조치 근거도 관련 조례에 반영토록 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체육 단체에 대한 지자체의 관행적인 선심성 예산 배정이 크게 줄어들어 불필요한 재정 누수를 방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