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노동자 1명 유지비 월 520만원…"대·중소기업 격차 줄어"
기업 노동자 1명 유지비 월 520만원…"대·중소기업 격차 줄어"
  • 김용각 기자
  • 승인 2019.08.21 19:1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이 노동자 1명의 고용을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이 월평균 519만6천원으로 조사됐다.

2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기업체 노동비용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 회계연도에 상용직 노동자 10인 이상인 국내 기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519만6천원으로 전년보다 17만2천원(3.4%) 증가했다.

노동비용은 상용직 노동자 고용에 필요한 제반 비용을 합한 것으로 임금 총액인 직접노동비용과 퇴직급여, 4대 보험료, 주거·식사·교통비, 채용·교육훈련 비용 등 간접노동비용으로 나뉜다.

노동부의 기업체 노동비용 조사 대상은 상용직 10인 이상 기업 가운데 개인 사업체 등을 제외한 회사법인 약 3천500곳이다.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기업체의 월평균 노동비용은 631만6천원으로 전년보다 1.5% 증가했고, 300인 미만 기업체는 427만9천원으로 4.9% 늘었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노동비용은 300인 이상 기업체의 67.7% 수준이었다. 이는 전년보다 2.1%포인트 오른 것으로, 대·중소기업의 임금과 복지 수준 격차가 완화했음을 의미한다고 노동부는 보고있다.

대·중소기업의 노동비용 격차는 직접노동비용보다 간접노동비용에서 컸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직접노동비용(351만7천원)은 300인 이상 기업체(491만7천원)의 71.5%였지만, 300인 미만 기업체의 간접노동비용(76만2천원)은 300인 이상 기업체(140만원)의 54.5%에 그쳤다.

간접노동비용 중에서도 대·중소기업의 격차가 가장 큰 것은 교육훈련비였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교육훈련비(6천300원)는 300인 이상 기업체(4만2천900원)의 14.7%에 불과했다.

업종별로 본 노동비용은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881만8천원)이 가장 많았고 금융·보험업(877만3천원), 제조업(592만2천원)이 뒤를 이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255만4천원), 숙박·음식점업(335만3천원)은 최하위권이었다.

전체 조사 대상 기업체의 직접노동비용은 414만7천원으로 전년보다 3.8% 증가했다.

직접노동비용 중에서도 정액·초과급여는 338만3천원으로, 4.5% 증가했고 상여금·성과급은 76만3천원으로, 0.7% 늘었다.

간접노동비용은 104만9천원으로,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간접노동비용 중 4대 보험료를 포함한 법정 노동비용은 35만9천원으로 5.8% 증가했고, 주거·식사·교통비 등 법정 외 복지 비용은 21만9천원으로 3.8% 늘었다.

채용 비용(5천원)과 퇴직급여 등의 비용(44만2천원)은 각각 1.9%, 1.4% 감소했다.

/김용각기자 ky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