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미리 막는다 …경기도, 농가 특별방역 교육
AI 미리 막는다 …경기도, 농가 특별방역 교육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8.22 19: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겨울이면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사육 농가에 피해를 주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도내 가금류 사육 농가와 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27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4차례 특별방역 교육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교육은 최근 중국·대만·베트남 등지에서 고병원성 AI가 잇따라 발생, 겨울 철새에 의한 국내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AI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리·토종닭·산란계·육계 등 가금류 사육 농가, 유통상인, 가금류 취급 기업이나 관련 기관 등 가금류 종사자는 누구나 교육에 참여할 수 있다.

27일에는 화성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토종닭 농가, 28일에는 안성맞춤홀에서 오리 농가, 다음달 3일은 양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북부지역 산란계 농가, 같은달 5일에는 수원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남부지역 산란계 농가를 대상으로 각각 교육 한다.

육계 농가는 자체 교육을 한다.

교육에는 기업 대표와 수의사 등이 강사로 나선다.

김종석 도 축산산림국장은 “지난 겨울철 특별방역대책기간 AI 피해가 1건도 없었던 것은 차단 방역 효과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사전 AI 차단 방역을 위한 농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