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도내 경매건수 크게 증가
지난달 도내 경매건수 크게 증가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9.09 20:29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70건 진행…7월보다 20%↑
전국 낙찰률 10년 만에 최저치
지난달 경기지역 경매진행 건수는 크게 늘어난 데 비해 낙찰건수·낙찰률 증가 폭이 각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경매 물건 낙찰가율은 1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법원경매전문기업 지지옥션이 9일 발표한 ‘8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8월 경기지역 경매진행 건수는 7월보다 20%가량 늘어난 2천370건이 진행됐다.

반면 낙찰건수 증가 폭은 7.3%에 그치면서 낙찰률도 5.3%포인트 줄어든 34.2%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낙찰가율(1.2%포인트)과 평균 응찰자 수(-0.2명)도 소폭 감소했다.

4개월 만에 40%대를 회복했던 주거시설 낙찰률은 한 달 전인 7월보다 4.4%포인트 줄어든 39.1%로 낮아졌다. 4개월 연속으로 20%를 벗어나지 못했던 업무상업시설 낙찰률은 23.1%로 20%대를 겨우 유지했다.

토지도 주거시설 추이와 같이 낙찰건수가 경매진행 건수 증가세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낙찰률이 7%포인트 줄어든 31.2%에 그쳤다.

경기지역에서 낙찰된 물건 중 파주시 월롱면에 있는 공장은 감정가(206억5천만원)의 52%인 107억5천100만원에 낙찰돼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이어 여주시 가남읍에 있는 창고는 감정가(181억1천923만원)의 39%인 71억2천650만원에 낙찰됐다.

또 응찰자가 가장 많았던 물건은 다세대주택과 아파트였다.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에 있는 5층 다세대주택에는 모두 36명이 응찰했지만 감정가(2억2천300만원)보다 많은 2억6천410만원을 써낸 응찰자에게 소유권이 넘겨졌다.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에 있는 18층 아파트에도 33명이 응찰해 감정가(2억7천900만원)의 90% 수준인 2억5천100만원에 새 주인을 맞게 됐다.

8월 전국 경매물건 낙찰가율이 2009년 3월(61.8%) 이후 10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용도별로 주거시설(-2.4%포인트)과 토지(-1.2%포인트)가 7월보다 소폭 감소한 가운데 업무상업시설이 21.4%포인트 폭락한 44.3%를 기록했으며, 이는 지지옥션이 경매 통계를 수집한 2011년 이후 최저였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높은 낙찰가율은 경매에 나온 물건에 대한 투자나 소유 가치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개별 경매 물건의 특성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는 점에서 낙찰가율만으로 경기 현황을 판단하기에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