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떨어진 배 ‘아픈 농심’
추석 앞두고 떨어진 배 ‘아픈 농심’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09.10 20:35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안성 배농장 태풍 피해
농장주들 낙과 줍느라 분주
농작물 재해보험 도움 안돼
“낙과 줍느라 추석 명절은 꿈도 못 꾸네요.”

10일 오전 평택시 월곡동 한 배 농장에서 낙과를 줍는 농장주 A씨의 손길이 분주했다. 흰색 봉지에 싸인 배는 절반은 나무에 달려 있지만, 절반은 태풍 링링으로 인해 바닥에 떨어졌다.

A씨는 상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허리를 굽혀, 자식같이 키워 온 배를 박스에 옮겨 담으면서 깊은 한숨을 토해냈다.

A씨는 “6천여평(2㏊) 되는 과수원에서 낙과는 50% 정도 되는 것 같다”며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은 했지만 피해 보상금 중 자기부담금이 20%에 달해 실질적인 도움은 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안성에서 3천평(1㏊)짜리 배 과수원을 한 지 20년 된 B씨는 이 정도로 큰 피해는 처음이라고 말한다.

B씨는 “전체의 40% 가량 낙과한 것 같다”며 “낙과를 주워야 하는데 명절 때라 사람을 못 구해 작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어 이번 추석은 낙과를 주우며 보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안성시 일죽면 또 다른 배 농장에서는 낙과 줍는 작업이 한창이다. 이 농장은 낙과 피해가 30%에 달했다.

농장주 C씨는 “우리 과수원에선 바깥쪽부터 안쪽 순서로 수확해 출하하는 데 이번 태풍에 주로 바깥쪽 배가 많이 떨어져 당장 출하할 물량이 없어 걱정”이라고 전했다.

농장주 대부분은 농작물 재해보험에 들었지만 10∼20%에 달하는 자기부담금과 소극적인 낙과율 계산방식 탓에 제대로 된 보상을 받긴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평택과 안성시가 태풍 피해 내용 신고를 접수중인 가운데 이날까지 안성시는 배 농장 905㏊ 가운데 630㏊, 평택시는 배 농장 376㏊ 중 92㏊가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현재 피해 농가를 대상으로 정확한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가 완료되면 피해와 관련된 재난지수를 수치화해 이에 맞는 복구비 또는 생계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택·안성=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