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학교, 전범기업 제품 또렷이 기억한다
경기도내 학교, 전범기업 제품 또렷이 기억한다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9.10 20:41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克日 안건 등 54개 도의회 통과
20만원 이상 학교 비품에 인식표
문화재 등에서 친일 흔적 없애기

전범기업 제품 인식표 부착 및 친일잔재 일소 등 이른바 ‘극일’(克日) 안건들이 경기도의회를 줄줄이 통과했다.

경기도의회는 10일 제338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를 열어 ‘경기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기억에 관한 조례안’, ‘문화재 및 공공시설 등의 친일 흔적 일소(一掃) 촉구 건의안’을 각각 의결했다.

황대호(더불어민주당·수원4)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본 전범기업 기억에 관한 조례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해 각급 학교에서 학생들이 스스로 토론 등을 통해 전범 기업 인식표를 붙이거나 전범 기업 제품 안 쓰기 캠페인 등을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하는 게 골자다.

대상 전범기업은 국무총리실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조사와 대법원판결로 알려진 전범 기업이다.

인식표 부착 등의 대상 품목은 행정력 낭비 등을 초래할 수 있어 20만원 이상의 학교 비품으로 제한했다.

당초 지난 3월 발의됐으나 사회적 합의가 더 필요하다는 등 비판 여론에 밀려 철회했다가 전범 기업 제품 인식표 부착을 의무화한 규정을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보완, 조례안을 최근 다시 발의했다.

전국 문화재 등에서 친일 흔적을 찾아 없애는 건의안은 김용성(민주당·비례) 의원이 대표발의했다.

건의안은 정부가 도내를 비롯해 전국에 산재한 문화재·공공시설에서 친일흔적 찾아 일소토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시공사의 3기 신도시 사업 참여 지분 확대 건의안, 복지대상자 선정기준의 불합리성 개선을 위한 고시 개정 촉구 건의안, 경기도 근로 용어 일괄정비 조례안 등도 이날 도의회를 모두 통과했다.

이들 안건을 포함, 도의회가 이날 처리한 안건은 모두 54개다.

한편, 도의회는 다음달 15일 제339회 임시회를 개회한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