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우 “2017년 미성년 배당소득이 2288억원”
김정우 “2017년 미성년 배당소득이 2288억원”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24 19:4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들이 주식으로 벌어들인 연간 배당소득이 2천억원을 웃돌았다.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군포갑)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미성년자 연령별 배당소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5년간 주식 배당소득을 올렸다고 신고한 미성년자들은 총 82만2천311명으로 이들이 올린 배당소득은 7천177억여원에 달했다.

배당소득이 있는 미성년자는 지난 2016년 13만5천300여명, 2017년 16만7천200여명 등으로 10만명대 후반의 수준을 유지했지만 이들이 올린 배당소득은 2013년 801억원에서 2017년 2천288억원으로 2.9배로 증가했다.

미성년자 1인당 평균 배당소득도 2013년 44만원에서 2014년 74만원, 2015년 86만원, 2016년 100만원, 2017년 136만원 등으로 매년 늘었다. 특히 미취학 아동에 대한 배당소득이 2013년 81억원에서 2017년 358억원으로 늘었는데 만 0∼1세에 평균 165만원의 배당소득을 올린 ‘금수저’도 지난해 1천603명이었다.

김정우 의원은 “미성년자 배당소득의 지속적인 증가는 조기 상속, 증여의 영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며 “미성년자 상속·증여에 대한 세금 집행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국세청의 꼼꼼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