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징계 철회 없으면 중대 결정”
“하태경 징계 철회 없으면 중대 결정”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24 19:4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 비당권파 15명 경고
“윤리위원장의 징계 원천 무효”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15명이 24일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결정은 무효라며 철회하지 않으면 중대 결단을 내리겠다고 경고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수민 의원, 이동섭 의원 등 15명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부당한 징계가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이번 징계 결정이 있기 전 절반이 넘는 최고위원들이 정치적 중립성을 상실한 안병원 윤리위원장 불신임요구서를 당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제출했다”며 “불신임요구서 제출과 함께 당헌·당규에 따라 윤리위원장은 자격을 상실한 것이며 자격 없는 윤리위원장이 내린 징계 결정은 원천적으로 무효”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은 민주주의 정신을 저버린 구태 정치인의 일반적 행태를 지적한 것”이라며 “당사자가 네 차례 사과의 뜻을 밝혔고 손 대표도 이를 수용하고 격려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 최고위원의 발언은 애당초 징계 회부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이번 징계는 공교롭게도 ‘추석까지 당 지지율이 10% 이상 되지 않으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을 지키라는 요구가 터져 나온 직후”라며 손 대표가 당권 유지를 위해 윤리위원회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한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18일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발언해 제소된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결정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