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반침하 5년간 436건 발생… 부천 ‘최다’
경기도 지반침하 5년간 436건 발생… 부천 ‘최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23 19:53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수도관·매설물 손상 원인
김병관 “관리 체계 강화해야”
최근 경기도에서 상하수도 노후화나 공사 부실로 등으로 인한 지반침하 발생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지반침하 현상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경기도에서 총 436건의 지반침하가 발생했다.

연도별 발생 건수는 2015년 73건, 2016년 88건, 2017년 41건, 지난해 149건으로 지난해 기준 2015년 대비 지반침하 현상은 2배 이상 급증했다.

지자체별로는 부천시가 137건으로 가장 많이 지반침하가 발생했으며 이어 의정부시 51건, 용인시 38건, 수원시 38건, 남양주시 32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원인별은 ‘상하수도관·매설물 손상’ 등으로 인한 지반침하가 발생한 경우가 208건(47.7%)으로 가장 많았고, ‘되메우기·굴착·매설 등의 부실공사’로 인해 지반침하가 발생한 경우도 153건(35.1%)에 달했다.

김 의원은 “지반침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하수도관·매설물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공사 시 철저한 감독을 통해 부실공사를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