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의원정수, 10% 확대가 가장 바람직”
심상정 “의원정수, 10% 확대가 가장 바람직”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27 19:5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
“한국당 뺀 4당 협상 고려 안해
민주당도 개혁의 자리로 오길
자녀 입시현황도 자발적 공개”

 

정의당 심상정(고양갑) 대표는 27일 내년 총선 국회의원 정수 확대 문제와 관련,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에서 확대하는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논의에 동참한다면 의원정수 확대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가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에 올린 선거법 개정안에 의원정수 확대 방안이 담기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세비 총액 동결을 조건으로 검토해보자는 오래된 논의가 있었지만 여야 합의로 추진돼야만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자유한국당이 빠진 여야 4당 협상 테이블에서는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 법안 중 검찰개혁 법안의 우선적 처리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패스트트랙 입법안을 만들고 추진해온 주체가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라 선(先)처리든 내용조정이든 시기든 여야 4당 테이블 안에서 얘기를 해야한다”면서 “패스트트랙 선 처리 문제를 한국당과 마주 앉아서 논의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로, 이제 민주당도 개혁의 자리로 되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의 대학 입시 전수조사 문제와 관련해 “정의당 의원 자녀 7명 가운데 6명은 정시, 1명은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입학했고 부모 특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른 당들도 자녀 입시 현황을 자발적으로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