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독립운동가 발자취 찾아 3만리
항일독립운동가 발자취 찾아 3만리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3 20:07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생 역사원정대 유적지 탐방
33개팀 1059명 릴레이 형식 방문
3개월 걸친 대장정 일정 마무리
경기도는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응답하라 1919,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경기도 중학생 역사원정대’가 3개월에 걸친 대장정을 3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역사원정대는 8월 13일 도 북부청사 발대식을 시작으로 33개팀 1천59명이 릴레이 형식으로 중국과 러시아에 있는 항일 독립운동 거점을 찾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 역사탐방을 진행했다.

중국에서는 상하이와 항저우 임시정부 청사, 한국독립당 사무소 터, 김구 피난처 등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따라갔다.

또 러시아에서는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등 연해주 지역의 척박하고 어려운 환경에서 임시정부의 전신인 대한국민의회를 조직해 항일 무장투쟁과 독립운동을 이어온 선조들의 숭고한 희생을 눈으로 확인했다.

도와 도교육청이 협력 사업으로 추진한 역사원정대는 탐방 전에 3·1독립선언서 필사본 작성, 탐방 유적지 사전 조사, 다큐멘터리 시청 및 소감문 작성 등의 사전 교육을 했다.

탐방 일정 중 사전 조사 과제 발표, 역사토론, UCC 영상 제작, 역사신문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됐다.

탐방 후에는 활동 결과보고서와 활동 수기를 작성해 효과를 극대화했다.

조학수 도 평생교육국장은 “올해 1차 역사원정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내년에는 보다 많은 청소년에 참여 기회를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