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의 장벽 높이니… 공공건축물 미술작품 줄줄이 탈락
심의 장벽 높이니… 공공건축물 미술작품 줄줄이 탈락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5 20:19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의위, 33건 모두 부결… 심의 강화 후 단 3건만 통과
작품가격 과다 책정·작품성 부족·공공성 결여 등 사유
도, 건축주·업계 항의에도 “미술시장 공정성 회복 중요”
경기도가 공공 미술시장의 불공정 문제 해소를 위해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제도를 강화하자 심의 탈락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열린 회의에서 심의 대상 미술작품 33건을 모두 부결 처리했다.

작품가격 과다 책정, 작품성과 독창성 부족, 주변 환경과의 부조화를 비롯한 공공성 결여 등이 부결 사유다.

개별 작품의 작품설명과 작품형태 불일치, 유사 작품 다수 설치, 안전성 우려, 과도한 장식 등도 지적됐다.

앞서 지난 9월24일 열린 심의위에서도 25개 작품 중 3개 작품만 심의를 통과, 12%의 가결률을 보였다.

‘건축물 미술작품 공모 의무화’ 제도를 도입하면서 지난 9월 심의위원회를 새로 구성한 이후 두달간 58건 중 단 3건만(5.2%)만 심의를 통과한 것.

심의위를 새로 구성하기 전인 지난 8월까지 열린 14차례 심의에서 336점 중 210점이 통과해 62.5%의 가결률을 보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그만큼 ‘심의 장벽’이 높아진 셈이다.

도는 그동안 “건축주와 미술품 제작업체 간 가격담합과 이중계약, 특정 작가의 독과점, 화랑과 대행사 로비, 학연·지연에 따른 불공정 심의 등이 오랜 관행이었다”며 ’이 때문에 작가에게 정당한 창작료가 지급되지 않은 채 미술시장이 왜곡되고 공공미술의 가치가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심의 부결 속출로 건축주와 미술인단체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으나 도는 “공공 미술시장의 공정성과 예술성 확보를 위해 방침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심의 강화는 지난해 11월 “도민의 문화 향유권 보장과 작가들의 창작환경 보호를 위해 제도 개선안을 마련해달라”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

지난 5월 도의회를 통과한 관련 조례를 놓고 한국화랑협회와 한국조각가협회 등이 반발하고 문화체육부가 조례 재의를 요구했으나 도는 6월 조례 공포를 강행했다.

조례에는 연면적 1만㎡ 이상 공동주택(민간임대주택 제외)의 미술작품 공모제 의무화도 규정했으나 아직 신축에 따른 심의 대상으로 올라온 사례는 없다.

문화예술진흥법에 따르면 연면적 1만㎡ 이상의 건축물을 지으려면 건축비용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미술작품 설치에 사용하거나 문화예술진흥기금에 출연해야 한다.

건축물 미술작품 제도는 1972년 도입돼 1995년부터 의무화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년 미술시장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전체 미술시장의 총 거래금액 4천942억원 가운데 건축물 미술작품이 879억원으로 17.8%를 차지한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