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새 출발… 제3지대 더욱 확대 총선 승리”
손학규 “바른미래당 새 출발… 제3지대 더욱 확대 총선 승리”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06 20:3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주승용 등 최고위 참석
파행 걷던 최고위원회 정상화
孫 “바른미래당은 블루오션
젊은 인재 등 영입 미래 준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가 정상화된 만큼 총선을 위해 총선기획단 구성 문제, 인재영입 문제를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으로 새로 임명된 김관영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최고위원인 주승용 국회부의장도 당의 정상화를 위해 참석해주셨다”며 “바른미래당이 새로운 출발을 하는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총 9명으로 구성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그간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회의 보이콧, 문병호 전 최고위원의 탈당 등으로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파행을 겪어왔으나 이날 김관영·주승용 최고위원의 참석으로 정상화됐다.

손 대표는 “일부 의원들이 탈당을 해 신당 창당하겠다, 이번 주에 신당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보도도 있지만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를 더욱 확대해 총선에서 승리하고 한국 정치구조를 바꿔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젊은 인재, 여성 인재, 사회적 약자 등을 영입해 우리 당의 기초를 보강하고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가겠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날 입당하는 강신업 변호사를 거론하며 “바른미래당은 블루오션이고 강 변호사가 대표적인 예”라며 “노영관 대변인은 당에 적극적인 기여를 해온 분이고 수원시에서 4선 시의원 한 분”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당 대변인으로 강신업 변호사, 수행 대변인으로 노영관 상근부대변인, 청년 대변인으로 김소연 변호사를 새로 임명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