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대상지 인천 계양들녘 꼭 지키자
3기 신도시 대상지 인천 계양들녘 꼭 지키자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1.07 20:09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공모전 ‘지켜야 할 유산’ 선정
인천녹색연합은 한국내셔널트러스트 등이 주최한 ‘제17회 이곳만은 꼭 지키자’ 시민공모전에서 인천 계양들녘 등이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논 습지인 계양들녘은 생태환경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 곳으로, 멸종위기종인 양서류와 새들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 지역은 앞서 국토교통부가 지정 고시한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개발을 앞두고 있다.

인천 계양에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335만㎡ 규모로 주택 1만7천호가 공급된다.

‘이곳만은 꼭 지키자’는 시급하게 보전할 필요가 있고, 보전 가치가 높지만 훼손 위기에 처한 자연·문화유산을 선정하는 공모전이다

올해 시민공모전에서는 이외에도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된 노동자들의 합숙소였던 인천시 부평구 미쓰비시(삼릉·三菱) 줄사택도 선정됐다.

최근 부평구 부평동에 있던 줄사택 9개 동 가운데 일부가 주민 공동이용시설과 주차장 등을 짓기 위해 철거된 상태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