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 수험생이 쓰는 수능 샤프 8년만에 바뀐다
50만 수험생이 쓰는 수능 샤프 8년만에 바뀐다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11.10 19: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에게 지급되는 샤프펜슬이 8년만에 바뀐다.

10일 교육부에 따르면 오는 14일 치뤄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떼 지급하는 새프펜슬이 지난해와 다른 제품으로 지급된다.

샤프펜슬 제품이 바뀌는 것은 2012년도 이후 8년만이다.

샤프펜슬이 지급되기 시작한 것을 2006년부터로 2005학년도 수능때 필기구를 이용한 대규모 부정행위가 발생하자 교육당국은 이듬해부터 응시생에게 연필과 컴퓨터용 사인펜 이외 필기구를 가져오지 못하게 하고 대신 샤프펜슬을 지급했다.

2006학년도부터 2010학년도까지는 중소기업 A제품을 제공했다가 2011학년도에는 대기업의 B제품으로 변경했는데, 샤프심이 잘 부러지는 단점이 나타났다.

또 감사원 감사과정에서 B제품이 국산품이 아니라 중국업체로부터 OEM방식으로 제작된 점을 확인했고, 2012학년도부터 다시 업그레이드된 A제품을 제공해 왔다.

올해 샤프펜슬이 바뀐다는 소식에 새 샤프펜슬을 미리 구입하려는 수험생들의 문의가 온라인 등에서 줄을 잇고 있지만 교육당국은 ‘보안사항’이라며 공개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국민청원을 올린 한 청원자는 “수험생들은 주변 환경에 예민할 수 밖에 없고, 문제를 풀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샤프펜슬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제품명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일각에서는 A제품의 일부가 일본에서 생산된 방식이라는 소문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같은 소문은 사실이 아니며, 매년 공개입찰로 선정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능 샤프펜슬은 매년 공개입찰을 통해 품질 기준을 통과한 제품 가운데 최저가 제품을 선정한다”며 “수능 부정을 막기 위해 사전에 제품을 공개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전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