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로 철거 구조물 안전관리 道, 잭서포트 시스템 개발 착수
모바일로 철거 구조물 안전관리 道, 잭서포트 시스템 개발 착수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10 19:40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이 건축물 철거현장에 설치하는 ‘잭서포트(Jack Support)’의 이상 여부를 휴대폰 앱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잭서포트는 건물 상부의 하중을 분산하는 지지대로 붕괴 위험이 있는 철거 건축물의 안전 확보와 사고 방지를 위해 가설 구조물 형태로 설치된다.

경기도는 도가 제출한 ‘건축물철거현장 붕괴사고예방을 위한 잭서포트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사업’이 ‘2019년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2021년 5월까지 모두 4억원을 지원 받게 됐다.

도와 융기원이 개발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에는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기술인 ‘블루투스 비콘’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압력센서가 내장된 방진고무 등을 통해 일정수준 이상의 압력이 감지되면 블루투스 비콘이 작동해 휴대폰 앱으로 이상 여부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잭서포트의 위치와 개수는 물론, 이상 하중 발생 유무까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도는 시스템이 개발되면 잭서포트를 설치하지 않는 등 안전 관리 부실행위를 방지하고, 갑작스레 발생하는 이상하중 발생 여부까지 확인 가능해 지난 7월 발생한 잠원동 붕괴사고와 같은 사태를 사전 차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병길 도 과학기술과장은 “시스템이 개발되면 시설물 철거 중 안전관리 부실에 따른 인적, 물적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