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침대서 떨어진 2살 여아, 통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흔들침대서 떨어진 2살 여아, 통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11.13 19:4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일어난 낙상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아 온 2살 여아가 자택에서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인천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0분쯤 인천 한 주택에서 A(2)양의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부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양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조사 결과 지난해 2월 태어난 A양은 같은해 4월 흔들 침대에서 떨어지는 사고로 서울 모 병원에 입원했다가 수술을 받고 퇴원한 상태였다.

뇌에 뇌척수액이 고이는 뇌수종 판정을 받은 A양은 증상이 재발해 이후에도 통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검안 등을 토대로 학대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아동 학대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후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작년 사고와 사망 간 인과 관계가 있는지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