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요양·치료 월롱치매단기쉼터 개소
파주시, 요양·치료 월롱치매단기쉼터 개소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11.13 20:23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열린 파주시 월롱치매단기쉼터 개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주시 제공
지난 12일 열린 파주시 월롱치매단기쉼터 개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주시 제공

 

파주시는 치매 환자와 가족을 위해 지난해 7월 파평치매단기쉼터를 개소한 데 이어 지난 12일 ‘월롱치매단기쉼터’ 개소에 따른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월롱단기쉼터는 파주시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치매 환자 중 장기요양 서비스를 포함한 국가 지원 서비스 신청 대기자, 미신청자를 대상으로 치매악화방지 및 지연을 위한 인지재활프로그램 운영·상담·교육 등을 무료로 제공하는 낮 시간 보호시설이다.

이용기간은 3개월로 1회 연장(최대 6개월) 가능하며 주 3일 오후 3시간으로 진행된다.

이곳에서는 치매 어르신의 인지기능 악화방지, 기억력, 집중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회상 치료, 인지자극 치료, 음악치료 및 운동 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파주=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