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서 ‘소재·부품·장비페어’ 열린다
인하대서 ‘소재·부품·장비페어’ 열린다
  • 윤용해 기자
  • 승인 2019.11.18 20:24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20일부터 이틀간
공대 교수들 우수 특허 전시
현장에서 기술이전 상담 진행
인하대는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2일간 우리나라 대학에선 처음으로 인하대 60주년기념관에서 ‘소재·부품·장비 페어’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8월 일본 수출규제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인하대 공과대학 교수진으로 구성된 ‘원천기술 분야별 5개 분과 자문단’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인력양성사업단이 중심이 돼 기획됐다.

행사는 4개 다른 형태의 부스로 운영되며, 먼저 원천기술 분야별 5개 분과 자문단이 학내 우수 기술을 알리고 원천기술 개발과 관련한 상담을 진행한다.

여기에는 기계분과, 바이오·의약분과, 화학·화공분과, 신소재분과, 전기·전자·컴퓨터분과 등 분야별 인하대 공대 교수들이 직접 나선다.

또 소재·부품·장비 분야 인력양성사업단 성과 전시·시연 부스도 운영된다.

이곳에서는 신소재공학과 이정환 교수와 이기안 교수가 각각 맡고 있는 반도체소재부품장비기술인력양성사업단과 첨단신소재기반3D프린팅전문인력양성사업단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의 우수한 연구 성과를 전시한다.

산학협력단은 인하대 공대 교수들이 보유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우수 특허를 포스터로 제작·전시하고 현장에서 기술이전 상담도 진행한다.

소재·부품·장비 개발 기업의 우수 기술과 제품을 알리는 부스도 마련된다.

이곳에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코반, 제이에스코리아, 나우메이드, LT메탈, 엘브이에스, 세원필텍, 케이엠테크, 코보트, 큐로, 어벤션 등 업체 12곳이 참여한다.

김창균 인하대 공과대학장은 “지금까지 크게 주목 받지 못했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재정비해 우수 기술을 찾아내고 기술 이전에 힘써 우리나라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나라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한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도 중요한 행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인천광역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후원한다.

/윤용해기자 y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