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딸 학대치사… 119신고 지인도 폭행가담
3살 딸 학대치사… 119신고 지인도 폭행가담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11.18 21:13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가량 번갈아가며 마구 때려
지인 집에서 숨지자 친모 집 옮겨
20대 긴급체포… 동거남도 수사
20대 미혼모가 3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사건과 관련해 소방당국에 처음 신고한 그의 지인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미혼모 A(23·구속)씨의 지인 B(22·여)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B씨는 A씨와 함께 이달 14일 김포시 한 빌라에서 옷걸이용 행거봉과 손발 등으로 A씨의 딸 C(3)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고교 시절부터 A씨와 알고 지낸 지인으로 지난 14일 오후 10시 59분쯤 A씨의 부탁을 받고 119에 이번 사건을 처음 신고한 인물이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20일 가량 번갈아 가며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이달 14일 오후 8∼9시쯤 B씨의 김포 자택에서 이미 숨진 딸을 택시에 태우고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자신의 원룸으로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사건이 발생한 B씨 자택에는 숨진 C양을 제외하고 A씨의 동거남(32)과 동거남의 친구(32·남) 등 모두 4명이 함께 있었다.

이들 4명은 택시를 타고 함께 인천으로 이동했지만 A씨를 제외한 3명은 A씨 자택 인근에서 먼저 내렸고, 이후 A씨가 숨진 딸을 안고 집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자택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이들은 C양이 목욕탕에서 씻다가 넘어져 사망했다고 거짓말을 하기로 사전에 말을 맞췄으나 참고인으로 조사받던 동거남의 친구가 경찰 수사관의 추궁에 사실관계를 모두 실토했다.

A씨와 B씨는 C양이 밥을 잘 먹지 않고 꼭꼭 씹어 먹지 않는다는 이유 등으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초기 수사에서는 사건 발생 장소가 A씨 자택으로 알려졌으나 추가 조사 결과 김포에 있는 B씨 자택에서 피해자가 사망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A씨 동거남의 범행 공모 여부 등은 계속 수사하고 있다. 그 외 내용은 수사 중이어서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