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전국 산업단지 혁신 일자리 5만개+α 창출”
당정청 “전국 산업단지 혁신 일자리 5만개+α 창출”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9 19:4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을 산업진흥 중심으로 개편
관련 부처 단일체계로 정책 조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9일 산업단지 혁신에 정부 지원을 집중, 향후 5년간 5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는 데 공감대를 마련했다.

또 양질의 건설일자리 공급을 위해 채용·근로여건·안전 등 종합지원대책 검토 필요성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산업단지는 제조업의 요람”이라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입주기업 고용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청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관련 부처 간 정책 조율도 당부했다.

그는 “산업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는 단일체계로 정책을 협의하고 조율해달라”며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고용노동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률 개정안은 당과 협의해 최대한 발의되도록 하고, 시행령·지침 개정사항은 바로 정부가 변경에 착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우리 경제 성장을 견인한 산업단지와 건설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 혁신성장이 이뤄지도록 대대적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단 관리를 규제 중심에서 산업진흥 및 기업지원 중심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청년창업 지원을 위해 입지 공간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지원체계와 청년인재 양성·취업 연계 프로그램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산단이 지역 일자리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정부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 전환해 향후 5년간 ‘5만개 플러스 알파’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체 방안으로는 ▲산단 중심 지역 일자리 거점 혁신계획의 수립 ▲정부의 패키지 지원 및 규제개선 ▲산업발전 모델 구축 및 지역별 성공사례 창출 등이 제시됐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