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 시·도지사도 이재명 지키기 동참
14개 시·도지사도 이재명 지키기 동참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19 20:24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에 선처 탄원서 제출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전국 14개 시·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탄원에 참여한 광역단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 이 지사와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 13명이다. 또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광역시장도 참여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주권자의 부름을 받은 지자체장으로서 이 지사가 도정의 무게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도정공백으로 인해 1천350만 경기도민이 혼란을 겪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이 지사를 선처해주시길 바라는 마음을 모아 탄원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지난해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56.4%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됐으며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건설공사 원가공개 등 열정적인 도정으로 주민들의 삶을 바꿔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는 전국 17개 시도지사협의회 일원으로 주민의 행복과 지역의 발전은 물론, 국민의 행복과 국가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러한 이 지사가 지사직을 상실한다면 지방자치 발전뿐 아니라 국가발전의 소중한 동력을 잃게 되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디 이 지사가 도정의 단절 없이 정상적으로 (도정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고, 최대한 선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범대위는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받은 13만여명의 서명부를 20일 대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