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황교안 몽골텐트는 법 무시한 황제단식”
심상정 “황교안 몽골텐트는 법 무시한 황제단식”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26 19:5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텐트를 치고 단식중인 것과 관련 “수많은 시위와 농성이 이어지고 있는 자리이지만 법을 어기면서 감히 몽골텐트를 친 것은 황교안 대표가 처음”이라고 비난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농성장에 간이천막을 넘어 몽골텐트를 쳤다고 한다. 단식농성을 하는데 까지 차별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2014년 8월에 정의당 의원단도 세월호특별법 제정촉구를 위해 그 자리에서 단식을 한 적이 있다”며 “국법에 따라 몽골식 텐트는커녕 가리개 하나 없이 그 뜨거운 땡볕 아래서 맨 몸으로 열흘간 단식을 했다. 또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에서 농성을 하고 있는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전기도 없이 21일째 단식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1야당대표라고 해서 법을 무시한 황제단식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권력 남용을 막는 것이 법치”라며 “야박한 이야기로 들릴지 모르지만 법치가 공정과 정의를 세우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정부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텐트를 철거해주기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