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우쿠우’ 회장 등 경영진 횡령혐의 수사
‘쿠우쿠우’ 회장 등 경영진 횡령혐의 수사
  • 박건 기자
  • 승인 2019.12.01 20:3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업체에 계약 유지 대가
각종 협찬 요구 37억 챙겨
외식 프렌차이즈 브랜드 쿠우쿠우(QooQoo)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쿠우쿠우의 회장 김모 씨 등 경영진을 업무상횡령, 배임수재 등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김씨 등은 협력업체들에 계약 유지 대가로 사내행사 등을 진행할 때 각종 협찬을 요구해 최근 4∼5년간 37억원가량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 가운데 일부는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 등은 그러나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성남의 쿠우쿠우 본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조만간 김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는데 아직 수사 초기 단계여서 자세히 밝힐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