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성탄절, 사랑과 평화 염원” 한목소리
여야 “성탄절, 사랑과 평화 염원” 한목소리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2.25 19:23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평화롭지 않은 국회 죄송”
한국 “북한의 핵 위협 사라지길”
바른미래 “사랑과 희망 나누길”
정의 “새해엔 희망의 소식 가득”
평화 “예수의 정신 본받겠다”
여야는 25일 성탄절을 맞아 한목소리로 국민들에게 사랑과 평화가 깃들기를 염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성탄절을 맞아 국민 여러분 가정에 예수님의 축복과 사랑의 온기가 충만하고 세상에 평화와 희망이 가득하길 소망한다”며 “미처 온정의 손길이 채 닿지 않는 우리 주변 이웃에게도 예수님의 축복이 내려져 기쁨과 행복을 같이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하지만 온 세상이 평화로워야 할 성탄절임에도 불구하고 평화롭지 않은 국회상황 때문에 국민께 걱정을 드리고 소중한 시간마저 빼앗고 있어 죄송할 따름”이라며 “국민민폐, 근심거리로 전락하고 있는 한국당이 조속히 대화와 타협의 장으로 되돌아오리라는 실낱같은 희망을 버리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성탄절을 맞이해 온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한다”며 “사랑과 평화로 오신 예수, 가장 낮은 곳으로 임하신 성탄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 위협이 사라지고 이땅의 분열과 갈등이 치유되며 세계인 모두가 자유와 인권을 누리는 진정한 평화의 시대가 열리기를 소망한다”며 “약하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더 큰 힘이 되는 대한민국을 위해 한국당은 성탄의 의미를 다시금 깊이 새기며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올해도 우리나라는 경제 한파가 여전히 지속됐고 회복될 조짐이 좀처럼 보이지 않고 있다. 힘들어진 살림살이에 국민들의 마음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며 “하지만 성탄절만큼은 우리 주변의 외롭고 힘든 이웃을 돌아보고 사랑과 희망을 나눌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사회에 가득찬 아픔과 갈등의 댐이 온전히 무너져 부디 새해에는 희망의 소식들로 넘쳐나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정의당도 우리 사회가 차별과 불평등을 넘어 모두가 행복한 정의로운 공동체로 나아가기 위해 더욱 힘써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예수는 어렵고 곤고한 시대의 가난하고 소외된 약자들을 위해 스스로를 희생햐 구원자가 되셨다. 평화당도 약자들을 위해 낮은 곳으로 향하고 실천했던 예수의 정신을 본받겠다고 다짐한다”며 “성탄의 빛이 어둠으로 가득한 세상을 밝히기를, 따뜻한 사랑을 나누는 성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