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 대통령 다짐 확인” vs 野 “자화자찬”
與 “문 대통령 다짐 확인” vs 野 “자화자찬”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1.14 20:0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신년기자회견 반응

민주 “따뜻한 국민의 삶에 공감”
한국 “알맹이 없는 이벤트”
바른미래 “망상에 가까운 신념”
새보수 “거짓 국정 홍보시간”
정의 “소탈하고 솔직한 대화”
대한신당 “국정 동력 제시 미흡”
민주평화 “확실한 대책 없어”


여야 정치권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변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볼수 있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보수야당은 ‘자화자찬’이라며 평가절하했다.

민주당은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상생 도약’으로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는 신년 구상을 국민께 좀 더 소상히 알리기 위한 자리였다”며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깊이 공감한다”면서 “혁신과 포용, 공정과 평화를 위한 국정운영 과제를 빠짐없이 뒷받침할 수 있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은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국정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끝내 민심을 저버리고 임기내 폭정을 계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였다고 평가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번 기자회견은 알맹이가 없다. 여전히 국정 자화자찬에 현재 대한민국 상황에 대한 반성도, 개선의 여지도 없는 이벤트였다”며 “의회, 사법까지 전부 틀어쥔 무소불위 권력을 움켜지고 지금과 같은 폭정을 계속 자행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의 장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 대변인은 “‘사법 장악, 민생 추락, 안보 파탄’의 길로 접어 든 정권이 무슨 낯으로 국민 앞에 자화자찬인가”라며 “등 돌린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환심을 사겠다는 ‘소통 쇼’는 허무하기 짝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도 망상에 가까운 대통령의 ‘신념(信念) 기자회견’이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정치·경제·안보·외교를 파탄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이라며 반성은 없고, 망상만 있는 대통령의 ‘신념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새로운보수당 또한 “국민 궁금증에 즉답은 피하고 대통령이 보고 싶고, 믿고 싶은 것만 늘어놓은 거짓 국정 홍보시간이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 범진보진영으로 분류되는 야권에선 대체로 ‘무난한 기자회견이었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정의당은 문 대통령이 사전 질문 없이 소탈하고 솔직한 태도로 가감 없이 나선 것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적극적인 한반도 관계 해법과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주문했다.

대안신당은 과거 기자회견이나 국민과의 대화에 비해 소통노력 면에서 비교적 진일보했으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담대하고 신선한 국정 동력을 제시하는 데는 미흡했다고 평가했다.

민주평화당 역시 대체로 균형잡힌 시각으로 향후 정책의 예측가능성을 높힌 무난한 기자회견이었지만 손에 잡히는 대책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