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대응
고양,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대응
  • 고중오 기자
  • 승인 2020.01.27 20:01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세 한국 남성 우한 폐렴 확진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가동
중국 여행자 일정기간 휴무조치
의심증상자 보건소 등 신고 당부
이재준 고양시장이 지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있다. /고양시 제공
이재준 고양시장이 지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있다. /고양시 제공

 

고양시가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환자가 지역 내에서 발생하자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27일 고양시에 따르면 시는 설 연휴기간인 26일부터 비상대책본부를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24시간 가동체제에 돌입했다.

지난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인 뒤 25일 보건당국에 신고했으며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이 설치된 명지병원에서 치료 중인 이 남성은 처음 증상이 나타나고 격리되기까지 나흘간 지역사회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돼 이 기간 접촉에 의한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고양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과 함께 우선 감염 취약계층인 노인과 어린이에 대한 예방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특히 노약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노인종합복지관 등의 4~5일 임시 휴관, 설 연휴기간 중국 또는 중국 경유 여행을 한 공직자들에 대한 일정기간 휴무조치 등을 전격 결정했다.

시는 또 인천국제공항, 김포공항 등과 인접한 지역적 특수성을 감안해 외국인과 해외여행객에 대한 검역 활동 강화는 물론 마스크·체온계·손세정제 등을 최대한 확보해 어린이집·유치원과 버스·전철 등 대중교통수단, 그리고 영화관·공연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전면 배치해 예방·확대 방지 조치를 강화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26일 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2015년 발생한 메르스 사태 때 마련한 비상조치 매뉴얼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등과 협력해 우한 폐렴 확산방지를 위해 과하다고 할 만큼의 예방조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중국 방문자 등 발열, 기침 등의 호흡기 의심증상자는 질병관리본부(국번없이 1339) 또는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3개 보건소(덕양보건소, 일산동구보건소, 일산서구보건소), 명지병원, 일산병원, 일산백병원 등으로의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우한 폐렴 예방을 위해서는 손바닥·손톱 및 꼼꼼한 손씻기, 기침할 땐 옷소매로 가리는 예절지키기, 우한 폐렴 의심자가 의료기관 방문 때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을 꼽았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