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부터 약국·우체국·농협서 마스크 판매
27일 오후부터 약국·우체국·농협서 마스크 판매
  • 방기열 기자
  • 승인 2020.02.26 20:03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 외 농협 등에 공급
1인당 구매 수량 5매로 제한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26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대흥동 대구스타디움에서 중앙정부에서 긴급지원한 마스크 106만개가 대구시 각 구청과 경북 각지에 배분되고 있다./연합뉴스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26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대흥동 대구스타디움에서 중앙정부에서 긴급지원한 마스크 106만개가 대구시 각 구청과 경북 각지에 배분되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회용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인한 불편이 지속되자 정부가 27일 오후부터 약국·우체국·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350만장을 공급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전날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을 통해 하루 500만장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공적 판매처 출고수량 중 240만장은 전국 2만4천여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며,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천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천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는 하루 50만장씩 공급하고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씩 총 500만장을 추가 공급한다. 이를 통해 대구·경북에 마스크 총 1천만장을 공급할 예정이다. 그 외 잔여분은 추후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다.

현재 정부는 공적 판매처의 마스크 가격을 생산원가와 배송비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1인당 구입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판매는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늦어도 28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주기적으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TF를 열어 마스크 판매가격과 판매 수량은 물론 수출제한조치 이행 등을 점검할 방침이다.

/방기열기자 r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