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코로나19 비상근무 속 현장시정 행보
조광한 남양주시장, 코로나19 비상근무 속 현장시정 행보
  • 이화우 기자
  • 승인 2020.03.15 19:1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약용유적지 등 찾아 행정지시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난 14일 시의 주요 정책과 현안사항을 챙기기 위해 관련 현장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난 14일 시의 주요 정책과 현안사항을 챙기기 위해 관련 현장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코로나19 확산방지 비상근무 등 연일 계속되는 강행군 속에도 지난 14일 시의 주요 정책과 현안사항을 챙기기 위해 관련 현장을 찾았다.

이날 먼저 정약용유적지를 방문한 조 시장은 “정약용유적지가 넓은데 비해 공간이 단절돼 있어 답답하고 효용성이 부족하니 각종 구조물과 나무 등을 정비해 탁 트인 공간으로 조성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조 시장은 인근의 생태공원 다목적광장 조성계획을 보고 받은 후 “방문객과 지역주민의 주차 불편 해소를 위해 기존 주차장에 다목적광장 주차면 200개를 신속히 추가 확보하고 작은 화장실도 정비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조 시장은 또 다산동에 조성될 보훈공원 예정지와 경관광장을 찾아 “보훈공원 예정지에 있는 남양주시 표지석을 우리시 관문인 도농사거리 교통섬으로 이전해 도시의 정체성을 살리고, 현충탑을 이전해 조성할 보훈공원은 부지높이를 도로와 같게 조정하고 주차장, 그늘막, 벤치 등을 설치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보훈공원으로 만들 것”을 당부했다.

/남양주=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